성리학의 정수 - 근사록(주렴계, 정명도, 정이천) 고전/철학

염계선생이 말하기를, "무극(無極)이 곧 태극(太極)이다. 태극이 움직여서 양(陽)이 생기고, 그 움직임이 극에 이르면 고요함이 된다. 이 고요함에서 음(陰)이 생기고, 고요함이 극에 이르면 다시 움직이게 된다. 이렇게 한 번 움직이고, 한 번 고요한 것이 서로 그 뿌리가 되어서 음으로 나뉘고, 양으로 나뉘어져서 양의(儀)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양이 변하고 음이 합하여 오행(五行)인 수(水), 화(火), 목(木), 금(), 토(土)가 생기며, 이 오행의 다섯 가지 기운이 순조롭게 퍼져서 사시(四時)의 운행이 이루어진다. 오행은 음양에 하나로 되고, 음양은 곧 태극에 하나로 통합되니, 태극은 본래 무극이다. 오행이 생기는 데 있어서는 저마다 다른 하나의 성(性)을 갖는다. 무극의 진실한 것과 음양오행의 정(精)이 묘하게 합하여 엉켜서 건도(乾道)가 남(男)을 이루고, 곤도(坤道)가 여()를 이룬다. 그리고 이 남녀의 기운이 서로 감응(感應)하여 만물을 낳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만물이 차례로 나고 또 나서 그 변화가 무궁한 것이다.

오직 사람만이 가장 빼어난 기운을 얻어서 신령스럽고 형체를 갖추어 생겨나면 정신이 발생하여 지혜가 열린다. 오행의 성(性)은 외물(外物)에 감응하여 선과 악의 구별이 생기고 만사가 생겨나는 것이다.

성인(聖人)은 중(中). 정(正), 인(仁), 의(義)로써 정하고 고요함을 근본으로 하니, 인극(人極)이 서게 된다. 그러므로 성인은 천지(天地)의 덕(德)을 같이 하고, 일월(日月)의 밝음을 같이 하고, 사시(四時)의 차례를 같이 하며 귀신과 그 길흉(吉凶)을 같이 하여 나타내 보이는 것이다.

군자는 이런 것을 닦으므로 길한 것이고, 소인은 이런 것을 거역하므로 흉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말하기를, '하늘의 도(道)를 세워서 음과 양이라 말하고, 땅의 도를 세워서 유(柔)와 강(剛)이라 말하며, 사람의도를 세워서 인(仁)과 의(義)라고 말하는 것이다.' 하였다. 또 말하기를, '일의 근원을 찾아서 연구하여 그 끝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죽고 사는 이치를 아는 것이다.' 하였으니, 아아! 크고 큰 역(易)이여! 그 이치가 참으로 깊고 지극하다." 하였다.

마음은 하나다. 체(體)를 가리켜 말하는 경우도 있고 용(用)을 가리켜 말하는 경우도 있다. 오직 그 보는 방법에 따라 잘 관찰해야 한다.<이천문집 여여대림논증서>29

인(仁)이라는 것은 천하의 공이요, 선(善)의 근본이 되는 것이다.<이천역전>34

명도선생이 말하기를, "천지가 만물을 창조하는 데 있어서 각기 부족한 이치가 없다. 항상 생각할 것은 천하의 임금과 신하, 아버지와 아들, 형과 아우, 남편과 아내 사이에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가 있는데 조금이라도 다하지 못한 것이 있는가 하는 것이다"하였다. <정씨유서 제1>39 

 


덧글

댓글 입력 영역